• 전체메뉴

규제에 가로막힌 P2E 게임

국내 첫 P2E(Play to Earn, 돈 버는 게임)인 ‘무한돌파 삼국지 리버스’의 서비스가 결국 중단됐습니다. '게임을 통해 획득한 유·무형의 결과물은 환전할 수 없다'라는 현행법 때문인데요. 업계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타고 P2E가 세계 게임 시장 트렌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단순히 사행성을 이유로 사업을 가로막는 건 시대착오적 규제라고 지적합니다. 어떻게 생각하세요?
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톡
  • 공유
  • 박미선
    그럼 사행성 심한 경마, 카지노는 왜 합법인가요...?
    1. 2021.12.29
    2. 1

관련 기사가 없습니다.